신라시대부터 전승되어 온 자인 단오제는 유교적인 의식을 바탕으로 행하여져 왔으므로 제례의 축문이나 영신사, 홀기 등은 소상하게 기록으로 남아있다.

그러나, 그 외의 잡다한 행사들은 서민들이 주도한 민속으로 구전에 의한 전승에 의존해 왔다.『자인읍지』에 ‘한장군이 여원무를 설치하고 배우잡희를 벌였다. 왜구들이 산에서 내려와 구경하고 있을 때 한장군은 칼을 휘둘러 왜구들을 죽였다.

고을사람들이 그 뜻을 추모하여 도천산 서편 기슭에 신당을 건립하고 단오날에 동남 2명을 여장시켜 여원무를 추게 했고 배우잡희도 열었다’라는 기록이 있다.

옛날부터 배우를 광대라 불러왔고 고려사에도 탈놀이하는 자를 광대라 했으며, 줄타는 사람, 판소리꾼, 일반배우들을 범칭 배우라 불러왔으니 읍지에 기록된 배우도 흔히 부르고 있는 광대로 해석할 수 있다.

자인은 원효대사가 출생하여 자라고 출가한 곳이다.

원효는 파계한 뒤에 당시의 광대들이 춤출 때 쓰던 박의 형상을 본따서 도구를 만들고, 그것을 가지고 추는 무애무로 전국을 누비면서 국민들을 계도했는데 후에는 이 춤이 여기(女妓)들의 향약무로 정비되어 오락화되었다고 한다.

한장군이 창작해 낸 여원무는 바로 이 무애무를 본딴 것이다. 그런데 ‘設女圓舞又陣俳優雜戱’에서 보듯이 춤과 배우잡희는 별개로 행해진 형태임을 알 수 있다.

한편에서는 무애무의 변형인 여원무를 추고, 또 한편에서는 배우들의 잡희(춤과 음악이 가미된 일종의 가면극)가 어우러져 배우잡희가 단순히 여원무의 들러리를 위한 무희가 아님을 나타내는 것이다.

이 배우잡희는 기록이 없어 변천과정을 정확히 고증할 수 없으나 시대의 흐름에 따라 내용의 변화를 일으켜가며 주민 속에 뿌리를 내리고, 민중의 연극이자 새로운 형태의 가면극인 자인 팔광대에 영향을 주어왔다.

즉, 이 배우잡희는 자인 단오제 때마다 여원무와 같이 공연되어 왔으며 언제부터인지 모르지만 여원무와 분리되어 자인팔광대로 독립하게 되었다.